밥반찬이 스낵·간식으로

한국 김, 세계인 입맛 사로잡다

kimbob
다음 달부터 5000여개에 달하는 미국 내 모든 월마트에 한국산 김으로 만든 스낵(과자)이 깔린다. 조미김 등을 포함해 모두 12가지다. 초콜릿과 김을 겹겹이 붙여서 만든 ‘초콜릿 스트립스’가 인기 상품이다. 충남 보령과 전남 장흥 앞바다에서 양식한 김을 보령과 미국의 공장에서 가공했다. 2015년 스타벅스의 미국 내 800여개 매장에 ‘오션스헤일로’ 브랜드 김 스낵을 선보인 한인 식품 회사 뉴프런티어푸드가 만든다. 이 회사 이신형(45) 대표는 “연간 100억~200억원 정도의 매출을 기대한다”면서 “김 스낵의 성공 가능성을 본 월마트에서 먼저 대규모 납품을 제의해왔다”고 말했다.

밥반찬으로만 생각했던 김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스낵으로 변신하고 있다. 이런 환골탈태와 함께 김이 최고의 수출 효자 품목으로 떠오르고 있다.

◇49년 만에 수산물 수출 1위 넘보는 김

10년 전만 해도 농수산식품 수출 순위에서 10위에 그쳤던 김은 올해는 2위를 예고할 정도로 주력 수출품이 됐다. 지난해 3위였는데, 2위였던 참치를 제칠 기세다. 라면(5위), 인삼(9위)은 5년 전부터 멀찌감치 따돌렸다.

올 상반기 김이 우리나라 수산물의 대표 상품인 참치를 간발의 차이(100만달러)로 따돌리자 수산업계는 술렁였다. 이런 추세라면 1968년을 마지막으로 수산물 수출 1위를 참치에 내줬던 김이 무려 49년 만에 왕좌를 탈환하게 된다.

2007년 6000만달러(약 680억원)였던 김 수출액은 지난해 3억5300만달러(4000억원)를 기록했고 올해는 7월까지만 3억2900만달러(3700억원)에 달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김 수출이 5억달러를 충분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

◇발상의 전환, ‘스낵’으로 변신

세계에서 밥을 김에 싸먹는 나라는 우리나라와 일본뿐이다. 그런데 김 수출국은 90여개국에 이른다. 한국 조미김의 인기가 높은 일본(지난해 7800만달러)이 최대 수출국이고 미국(7000만달러), 중국(6800만달러), 태국(5500만달러) 등에서 많이 팔린다.

김을 ‘블랙 페이퍼(검은 종이)’라고 부르며 먹지 않았던 미국 사람들도 요즘은 김 스낵과 조미김을 간식으로 즐겨 먹는다. 미국에선 김이 포테이토칩보다 칼로리가 낮고 건강에 좋다는 이유로 인기를 끈다.

김이 나지 않는 태국은 우리나라 김을 수입한 뒤 김 스낵을 만들어 수출하고 있다. 우리나라 김을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한 것이다.

러시아와 베트남은 급성장하는 시장이다. 올 상반기 수출액이 작년 상반기보다 각각 269.2%, 58.3% 늘었다.

미국·영국·뉴질랜드 등에 김 스낵을 수출하고 있는 CJ제일제당은 시장 다변화의 성공 요인으로 ‘발상의 전환’을 꼽았다. 조미김을 수출하던 이 회사는 2015년 ‘비비고 김 스낵’을 출시하면서 김을 먹지 않는 미주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대했다. 올 상반기 수출액 100억원 중 김 스낵이 52억원이다. 지난해와 올해는 중국·베트남·미국에 현지 생산 공장도 세웠다.

kimbob
미국의 한인 식품업체 뉴프런티어푸드가 만든 ‘오션스헤일로’ 김 스낵을 먹고 있는 미국 어린이들. 이 회사 이신형 대표는 “아이 부모가 직접 보낸 사진”이라며 “미국에서 한국 김이 이렇게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뉴프런티어푸드 제공

베트남에서는 한류 드라마가 김에 날개를 달아주고 있다. 베트남에서 점포 13곳을 운영 중인 롯데마트의 윤병수 팀장(베트남사업부)은 “손님 10명 중 5~6명은 간식용으로 김을 사 갈 정도”라며 “한국 드라마를 즐겨보는 20·30대 주부들이 주고객”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중국의 유명 영·유아용품 체인인 ‘리지아베이비(麗家寶貝)’에 김 스낵을 입점시키는 데 성공했다. 정부가 영·유아 시장을 겨냥해 현지 전문 업체와 공동 마케팅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해수부 허남기 사무관은 “중국 엄마·아빠들은 식품의 안전성을 중시하는데 중국산보다 한국산을 더 신뢰한다”며 “입점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이신형 대표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김 하면 조미김이나 자반 정도 생각하지만 미국인들은 김 가루로 칩을 만들고 수프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며 “활용 방법이 무한한 재료”라고 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는 김 전문가와 생산 노하우를 수출하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부가가치 높은 식품계의 반도체

공두표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김은 부가가치가 높은 식품 시장의 반도체라고 할 만하다”고 했다. 반도체처럼 독보적인 경쟁력이 강점이다. 해수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김(말린 김) 생산 세계 1위다. 세계 김 생산량의 절반이 우리나라에서 나온다. 지난달에는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에서 한국 김이 아시아 표준으로 인정받았다.

세계 김 시장은 2007년 이후 연평균 20%씩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세계에서 김을 길러 파는 나라는 한·중·일 3개국 정도다. 이 중에서 내수 시장 위주인 일본은 생산량이 계속 줄고 있고, 중국은 수질이 탁하고 양식·가공 기술이 우리나라보다 떨어진다는 평을 받고 있다.

수출 여력도 충분하다. 국내 수요가 정체돼 있다 보니 매년 45만t 정도의 김을 길러 이 중 절반을 수출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산수출부 장서경 차장은 “김은 생산부터 수출까지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고 대부분 자동화돼 있다”며 “먼바다에 나가 잡는 참치나 오징어와 달리 부가가치와 일자리가 모두 국내에서 발생하는 것도 강점”이라고 했다. 전남·충남 등의 양식장에서 씨를 뿌려 물김을 길러내면 가까운 김 공장(400여개)에서 잘 말려서 마른 김을 만들고, 가공업체(800여개)에서 이를 조미김·스낵 등으로 만들어 수출한다.

요즘엔 김이 수출 상품으로 인기를 끌자 전복을 키우던 어민들이 김으로 품목을 바꾸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다 자라는 데 3~4년이 걸리는 전복과 달리 8개월이면 자라는 데다 손이 덜 가 편하기 때문이다. 1년에 1억5000만원 넘는 소득을 올리는 어민도 많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전했다.

서서먹는 스시(壽司) 50년 도쿄의 맛집

도쿄의 찜통더위는 우리보다 더했다. 아무리 더워도 ‘금강산도 식후경이라’했던가. 점심을 해결하고 이동할 생각으로 일본 친구 도미타 가즈나리(富田一成·63)씨와 만나기로 했다. 약속 장소는 아사구사(淺草) 센소지(淺草寺) 앞의 ‘가미나리몬(雷門)’. 문 앞에는 피부색과 옷차림이 각기 다른 관광객들이 무리지어 모여들었다.


가미나리몬

“갑시다. 여기도 음식점이 많이 있지만, 재미있는 맛집으로 가시죠.”

땀을 뻘뻘 흘리며 약속시간에 맞춰서 나타난 도미타(富田)씨는 필자를 데리고 다시 역 계단을 내려갔다. 지하철을 두 번이나 갈아타고 도착한 곳은 도쿄의 가쓰시카구(葛飾區)에 위치한 게이세이다테이시역(京成立石驛).


다테이시역

재래시장과 골목길 맛 집이 즐비해

“서민적인 재래시장과 싸고 맛있는 맛집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는 곳으로 한국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곳이죠?” 필자가 묻자 “그렇습니다. 아쉬운 점은 오늘이 일요일이라서 대부분 문을 닫았습니다만, 문을 연 집도 꽤 있습니다.”고 그가 대답했다.

역에서 나가 시장 통을 한 바퀴 돌았다. 많은 가게들이 문을 굳게 닫고 있었으나, 군데군데 문을 열고 손님맞이를 하고 있는 곳도 제법 있었다. 드디어 역과 인접한 코너의 스시(壽司)집으로 갔다.

“바로 여기 입니다.”


서서먹는 전문 가게

도미타 씨는 스시집의 간판을 가리켰다. 서서먹는 전문(立喰專門)이라는 빛바랜 간판이 눈에 들어왔다. 도미타 씨는 ‘빨리 줄을 서자’고 했다. 시각은 오전 10시 40분. 이미 여러 사람이 줄을 서고 있었다. 문을 여는 시각은 정각 11시란다.

문 열기 전부터 줄서는 가게

11시가 되자 요리사 복장을 한 종업원이 나타나서 가게의 이름이 새겨진 천을 걸기 시작했다. 노렌(暖簾)이었다.


노렌을 거는 종업원

“이 가게가 곧 문을 연다는 것을 알리는 것입니다.”

도미타 씨는 이어서 일본의 전통인 노렌에 대해서 설명했다.

“노렌의 시작은 가게 안에 직사광선이나 바람이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이었으나, 세월이 흘러 용도가 바뀌었습니다. 또 하나, 음식을 집어먹은 손을 노렌으로 닦고 나가는 오래된 풍습도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주인이 ‘나쁜 놈들‘하고 화를 내는 것이 아니라, ‘오늘은 장사가 잘 되었다’고 즐거워했습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기 때문입니다.“

참으로 재미있는 풍습이었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른 것이다. 긍정(肯定)은 더 좋은 긍정을 잉태하고, 부정(否定)은 더 나쁜 부정을 잉태하는 것과 같은 이치였다.

스시의 3대 요소가 맞아 떨어져

노렌이 걸리자 잠시 후에 드르륵 가게 문이 열리고, 기다리던 손님들을 안으로 불러들이기 시작했다. 10-12명 정도가 설 수 있는 자리는 바로 메워졌다.


가게 내부

가게 안에서는 요리사 3명과 여성 종업원 한 명이 있었다. 원칙적으로는 사진 촬영을 못하게 했다. 그래도 필자는 몇 컷 찍었다. 주문한 스시가 두 개씩 스시다이(壽司台) 위에 놓여졌다. 필자는 젓가락이 없어서 손으로 집어 입에 넣었다.

“아!”

감탄사 외에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일본에 수 없이 들락거리면서 ‘비싸다’는 스시를 많이 접했지만, 이토록 맛있는 스시를 처음으로 먹었기 때문이다.


꽁치, 연어, 광어스시

일본인들은 스시의 3대 요소로 ‘샤리(舍利), 다네(種), 쇼유(醬油)’를 꼽는다. 좋은 쌀로 지은 초밥용 밥(舍利)과 선도가 좋은 생선(種) 그리고, 감칠맛 나는 간장(醬油)을 말한다. 이 가게는 삼박자를 모두 갖추고 있었다.

“맛도 일품이지만, 이 가게는 가격대비 품질이 매우 좋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이유가 있습니다.”

도미타 씨가 설명했다.

“그렇군요. 가성비(價性比)가 좋다는 것이군요. 한국에서는 이를 ‘착한 가격’이라고도 합니다.”

“맞습니다. 같은 의미입니다.”

2대째 이어지는 가게

서서먹으면서도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그러던 중 필자는 가게 주인에게 ‘이곳에서 몇 년 째 영업을 하느냐?’고 짧게 물었다. 그의 손놀림으로 봐서 무척 바빠 보였기 때문이다.

“50년 되었습니다.”

한자리에서 반백년이라.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창밖으로 고개를 돌리자 기다리는 줄이 더 길어지고 있었다.

“다른 사람을 위해서 자리를 옮깁시다.”

필자는 도미타 씨와 남은 맥주로 건배를 하고 계산을 했다. 물론, 현금이다. 가게 문을 열고 나서자 줄은 가게를 한 바퀴 감싸고 있었다.


줄을 서는 사람들

필자는 한 개당 110엔(1,100원)에서 330엔(3,300원)의 착한 가격으로 맛이 좋은 스시로 50년 동안 한자리를 지키는 장인정신(匠人精神)이 마음에 들었다.